치료 원리/방법
/ 표적 치료 (Targeted therapy)
표적치료 혹은 분자표적치료(Molecularly targeted therapy)는 단순히 빠르게 성장하는 모든 세포들을 억제시키는 기존의 항암제와 달리, 암의 발생과 종양 성장에
필요한 특이적 표적 분자 (specific targeted molecules)를 조절하여 암 성장을 억제하는 치료이다.

방사선 치료는 종양성장에 필요한 분자를 억제시키지 않고 단순히 암세포를 물리적으로 제거하기에, 종양만을 표적으로 함에도 불구하고 표적 치료라 하지 않는다.
표적 치료는 기존의 치료보다 더 효과적이고 정상세포에 대한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고 생각된다.
1985년 나온 Mark Greene 실험에서 Her2가 변형된 악성종양에 표적치료를 한 결과 좋은 결과를 얻었다.

백혈병은 bcr과 abl 유전자가 융합되어 GRB-2에 작용하여 지속적인 성장인자를 방출하게 한다. 글리벡 (이매티닙)이 작용하여 그 신호를 차단 종양이 성장하지 못하게
한다. 그러나 종양은 성장하는 여러 신호들을 통제 할 수 있어 하나의 신호가 차단되면 후에 다른 신호를 이용하여 성장한다. 이를 내성이라고도 한다.
<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
/ 암증식 경로 차단
Stem Cell Rev. 2007 Jan;3(1):7-17.
Signaling pathways in cancer and embryonic stem cells.
세포는 외부 신호를 세포막에 있는 수용체에서 받아 세포질에서
신호를 증폭시켜 핵 속으로 전달한다. 신호를 전달 받은 핵 속의
유전물질들은 그 신호에 필요한 물질을 만들어 낸다.
우리 몸은 이러한 신호들을 철저하게 통제하고 있다.

필요하지 않은 세포들을 만들거나 꼭 필요한 세포들을 만들지
않으면 생명을 유지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러한 통제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몸에 이상이 생긴다.

우선 세포막에서 외부 신호를 받는 수용체가 잘못되어 신호가
없어도 지속적으로 반응하거나, 수용체가 과잉 생산되어 너무
민감하게 되는 수 있고 세포내에서도 신호가 없어도 돌연변이로
인하여 지속적인 신호를 핵內로 보낼 수 있다.

암세포들은 이러한 잘못된 신호로 인하여 발생된다.
또한 발생된 암세포들은 이러한 신호를 스스로 조절하도록
지속적인 변이를 일으킨다. 이러한 경로를 차단시키는 것이
표적 치료제이다.
/ 생체활성조절물질
BRM으로도 알려진 생체활성조절물질(Biological response modifier)은 과학자들이 실험실에서 만들기도 하지만 자연적으로 생산되는 물질들도 있다.
이러한 물질들은 체내 감염으로 발생된다. 이들은 관절염, 암 그리고 다른 질환 치료에 사용된다.
면역학에서는 BRM을 관절염 염증을 줄이거나 암에 대한 체내 면역기능을 활성화하기 위하여 사용한다. 이러한 생체반응 조절물질들은 식물에서도 많이 만들어 지는데
식물 또한 해충이나 박테리아 등으로부터 자신을 지키기 위하여 생산한다.
대표적인 식물생체반응조절물질인 폴리페놀은 사람의 암이나 다른 질환을 치료하는데 사용된다.
위 그림은 식물에 있는 물질로 각 암부위 작용하는 생체반응조절물질들이다.
cancer and metastasis reviews 2012 JUN에서 그림 인용
/ 면역자극물질 (immunostimulants)
면역자극물질은 주로 비특이적으로 면역학적인 메카니즘을 자극하는 물질이다.
이들 중 대부분은 항원들은 아니지만, 마이토젠 (mitogens)으로 불리며 항원적 특성을 가지고 있다.
비특이적이며 비항원적인 자극제들은 면역학적인 기억세포에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 그리하여 이 효과는 쉽게 없어진다.
면역자극물질들은 섭취하거나 혹은 정맥주사로 투여하며 효과는 용량, 시간 그리고 투여자들의 면역학적인 상태와 투여 방법에 따라 다르다.
식물에서 다양한 물질들이 면역자극제 효과를 보인다.
이 식물성 자극제들의 주요 메카니즘은 선천적 후천적 면역 모두에 작용한다.

사람은 끊임없는 스트레스에 노출되어 있다, 이 스트레스가 과도하면 면역계를 약화시켜 면역을 억제시킨다.
여러 박테리아와 바이러스에 암, 농약, 장기적인 방사선 노출이나 영양결핍, 생리적 스트레스 등으로 면역이 억제 될 수 있다.

오랫동안 화학치료를 하거나 혹은 스트레스로 인한 면역억제로 약화된 면역계를 부활시키기 위하여 면역자극제가 필요하다.
장기간 항암제를 복용하는 환자들은 특히 면역이 약화 될 가능성이 높아 면역자극물질들이 필요하다.
화학치료와 함께 사용하면 종양제거 후 전이 혹은 재발을 막는데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다.
/ 유전자요법
암은 유전자가 변형되어 발생된 질환이다. 이러한 잘못된 유전자를 정상적으로 변화시키기 위하여 수 많은 연구 결과 암세포에 정상 유전자를 직접 주입하는 방법과
암세포처럼 빨리 증식하는 세포를 숙주로 하는 바이러스 유전자를 주입시켜 암세포만을 죽이는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암세포는 암유전자가 활성화 되거나
종양억제 유전자가 비활성화되어 발생하기에 활성화 된 암유전자의 비 활성화 시키기 위하여 이를 활성화 된 유전자에 결합되어 작용을 못하게 하는 유전자 주입과
정상적인 종양 억제 유전자를 암세포에 주입하는 방법들이 있다. 이 종양억제 유전자를 주입에 주로 이용되는 유전자로는 p53, p16, Rb 등이 있다. 숙주의 면역계가
암세포를 인지하여 죽이도록 하는 유전자 면역치료법 등이 있지만 아직까지는 임상적 사용 할 만한 결과를 얻지는 못하고 있다.
/ 통합치료
현대의학의 한계에 대한 자성이 일면서 전 세계적으로 통합의학, 통합치료법이 대두되고 있다. 실제로 여러 가지 치료법의 장점을 취해 암을 극복한 사례도 많다.
최대한 효과적인 방법으로 암 세포를 공격할 수 있다면, 암은 더 이상 두려운 존재가 아니다.

통합의학에 희망이 있다.
현대의학, 즉 서양의학과 한의학 같은 정통의학에 기존에 흔히 대체의학이라고 부르는 각종 식이요법이나 카이로프랙틱, 동종요법, 명상, 마사지, 미술치료, 음악치료,
웃음치료 등의 다양한 방법을 응용하는 것이 통합의학이다. 보완통합의학이라고도 한다.
처음 대체의학(Alternative Medicine)이라는 용어가 등장한 것은 1970년대 무렵으로, 그 후 보완의학(Complementary Medicine)으로 불리다가 보완대체의학이라는
용어를 쓰기도 했지만 요즘은 어느 한 분야가 다른 분야를 보완하고 대체한다는 의미가 아니라 함께 재창조된 제3의 의학이라는 점에서 통합의학(Integrative Medicine)
이라는 용어를 주로 쓰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한의학도 오랜 역사를 지닌 정통의학이지만, 서양에서는 정통의학에 한의학을 포함시키지 않는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미국·멕시코·독일 등지에서도 활성화 미국의 경우 미국암학회(AACR)가 “현대의학의 한계를 돌파하기 위해 통합의학 연구를 추진하겠다”고 공식 선언하면서 변화가
시작됐다. 뒤이어 미국의 3대 암센터로 불리는 하버드의대 다나파버 병원, M. D. 앤더슨 병원, 메모리얼 슬롱케터링 병원이 주축이 되어 통합암학회를 만들었다.
매년 통합암학회 심포지엄이 열리고 있다.

현재 미국 내 많은 병원에서는 통합의학센터를 개설해 환자에게 침술, 마사지, 식품보조제, 심신의학 등의 통합의학적인 치료를 하고 있다. 특히 그들이 효과를 인정하는
분야는 침술로 대부분 보험적용이 된다. 한 보고에 따르면 매년 약 1200만 명의 미국인들이 침을 맞기 위해 한의원을 찾을 정도로 보편화되어 있다고 한다. 또 미국 내 125개 의과대학 중에서 100개 이상이 보완대체의학을 정식 교과과정으로 채택해서 수업을 하고 있다.
멕시코에는 세계적인 통합의학의 산실로 유명한 오아시스 홉 병원이 있다. 이곳의 콘트레라라 박사는 현대의학적인 치료 방법에 식이요법과 관장, 침술, 기공, 명상 등의
방법을 두루 병행해서 암환자들의 치료율을 높이고 있다.

유럽에서는 독일과 프랑스, 영국 등에서 통합의학에 대한 인식이 높은 편이다. 예를 들어 영국만 해도 런던 시내에 중국인과 한국인이 한방 클리닉을 열고 있는 곳이 많고, 침구학과 한의학을 전공할 수 있는 학교도 많이 들어섰다. 이런 곳에서 의사, 물리치료사들이 한의학, 특히 침술을 배워 실제로 임상에 활용하는데 정부에서도 연구비를
지원해 준다.
일본도 현대의학에 연연하지 않고 오로지 환자를 살려내는 데는 어떤 것이라도 적용해야 한다는 취지 아래 오래 전부터 통합의학이 활성화돼 있다.

장점 결합시키면 세계적인 수준의 통합의학 그렇다면 국내 의학계는 어떨까. 그동안 양방은 양방대로, 한방은 한방대로, 보완의학은 보완의학 분야대로 따로따로 성과를
내기 위해 배타적인 경향이 많았다. 하지만 국내 의학계도 의료인과 전문가들을 주축으로 전문 학회가 설립돼 통합의학에 대한 연구가 활발해지고 있다.
우리나라의 현대의학이나 한의학 모두 세계적인 수준이다. 때문에 전문가들은 동서양 의학을 접목하고 대체의학 분야까지 아우른다면 어떤 나라보다도 우수한
통합의학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통합의학의 가장 큰 목표는 어떻게 했을 때 가장 최선의 치료를 하느냐 하는 부분이다. 따라서 어떤 환자에게 어떤 치료방법을 썼을 때 최고의 효과를 나타내는가에 관한
체계적인 연구가 진행되고, 여기에 대한 기준을 암 환자들에게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